뉴스카페
야구장 광고효과 '홈런'…한글만 쓰던 LG '올레드'도 영어로

LG전자는 최근 계열 야구팀 LG트윈스 선수들의 헬멧과 모자 오른쪽에 부착하는 광고 문구(사진)를 ‘LG 올레드 TV’에서 ‘LG OLED TV’로 바꿨다. 지금까지는 좌우에 똑같이 한글 문구만 넣었다.

LG트윈스 선수들은 한글 브랜드인 LG 올레드 TV를 왼쪽에, 영문 브랜드인 LG OLED TV를 오른쪽에 달고 경기를 한다. LG전자가 LG트윈스 광고에 국·영문 브랜드를 함께 표기한 것은 국내 프로야구(KBO)를 시청하는 해외 야구팬이 급증했기 때문이다.

미국 스포츠 미디어인 ESPN은 미국 전역에 매일 KBO 한 경기를 생중계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미국 프로야구(MLB) 개막이 연기된 여파다. KBO에 대한 해외 시청자들의 반응은 긍정적이다. MLB에서 보기 힘든 아기자기한 플레이가 주목받고 있다. 타자들이 홈런을 친 뒤 방망이를 던지는 ‘배트플립(빠던)’이 ESPN의 인기 영상으로 꼽힌다.

김진홍 LG전자 글로벌마케팅센터 전무는 “KBO 경기 미국 시청률이 메이저리그 중계의 30%에 이른다”며 “국내에서 무관중으로 경기가 치러지고 있지만 광고 효과는 더 크다”고 말했다. LG전자는 잠실 야구장 외야 관중석에 코로나19 극복 응원 메시지인 ‘Together, Stronger’와 LG OLED TV가 함께 쓰인 통천 광고도 하고 있다.

야구를 활용해 글로벌 마케팅에 나서는 기업은 더 늘어날 전망이다. 맥심 브랜드로 유명한 동서식품과 타깃데이트펀드(TDF) 등의 금융상품을 홍보하는 미래에셋도 ESPN 중계 후 야구장 옥외광고에 영문 브랜드명을 노출시키고 있다. 잠실 야구장 1루 그라운드 잔디에 페인팅 광고를 진행 중인 유유제약도 조만간 영문 브랜드를 알리는 문구로 광고를 교체할 계획이다.

송형석 기자 clic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