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이 1천7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에 나선다고 21일 공시했다.

예상 주당 발행가는 1만4천원이며, 발행예정 주식 수는 총 1천214만2천857주다.

유상증자가 이뤄지게 되면 제주항공의 전체 발행 주식은 기존 2천635만6천758주에서 3천849만9천615주로 증가한다.

제주항공은 7월 이내에 증자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항공업계가 위기상황을 겪고 있는 가운데 위기상황 극복을 위한 노력의 한 부분으로 유상증자를 추진하게 됐다"고 말했다.

제주항공은 유상증자 외에도 전 임원의 30% 이상 임금 반납 및 전 직원 휴직 실시, 자산 매각 등을 통해 유동성 확보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