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황각규 부회장 진천 메가허브 현장 방문
▽ 택배·물류 e커머스 연계 신성장동력 강조
롯데지주는 황각규 부회장이 지난 20일 롯데글로벌로지스 택배 터미널 공사 현장을 찾아 택배 및 물류사업 추진 상황을 점검했다고 21일 밝혔다. 사진=롯데지주 제공

롯데지주는 황각규 부회장이 지난 20일 롯데글로벌로지스 택배 터미널 공사 현장을 찾아 택배 및 물류사업 추진 상황을 점검했다고 21일 밝혔다. 사진=롯데지주 제공

황각규 롯데지주(35,350 -0.98%) 부회장이 20일 충북 진천의 롯데글로벌로지스 택배 터미널 공사 현장을 찾았다. 물류 메가허브로 불리는 이 곳은 롯데그룹의 포스트 코로나 성장 동력으로 평가받는 택배와 물류 사업의 새 롯데 전초기지다.

롯데지주는 황 부회장이 지난 20일 롯데글로벌로지스 택배 터미널 공사 현장을 찾아 택배 및 물류사업 추진 상황을 점검했다고 21일 밝혔다.

황 부회장은 공사 진척 현황에 대해 보고받고 현장을 돌아본 후 인근의 이천 물류센터까지 방문했다.

롯데지주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평가받고 있는 택배와 물류 사업분야에 대한 점검에 나선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유통산업의 축이 온라인 중심으로 전환하는 상황에서 e커머스(전자상거래)와 연계한 성장동력으로 물류·택배 사업을 강화하기 위한 뜻이 반영된 조치로 풀이된다.

롯데글로벌로지스가 건설 중인 택배 메가 허브 터미널은 충북 진천군 초평 은암산업단지 14만5000㎡ 부지에 지상 3층 규모로 조성된다. 2022년 완공이 목표로, 완공 시 하루 150만 상자 상당의 물량을 처리할 수 있다. 롯데는 터미널 건설을 위해 약 3000억원을 투자한다.

롯데는 진천 메가 허브 터미널을 e커머스 사업의 핵심 거점으로 삼는다는 방침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언택트(비대면) 소비가 급증하면서 유통업이 한층 빠르게 e커머스 중심으로 재편될 전망이기 때문이다. 이에 모든 소비재 사업이 신속하고 편리한 배송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경쟁할 전망이다.

황 부회장은 현장에서 "코로나19로 사람들이 외부활동을 줄이고 온라인 쇼핑을 더욱 활발하게 하기 시작하면서 택배 허브의 중요성이 더욱 강조되고 있다"며 "메가 허브 터미널은 적기에 잘 시작된 프로젝트로, 공사를 잘 완료해 모범적인 그룹 신사업의 중심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