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350 항공기 카고도어 납품 후속 계약
대한항공은 최근 에어버스의 자회사인 에어버스 헬리콥터스와 A350 항공기 카고 도어(Cargo Door) 후속 물량 공급을 위한 계약을 맺었다고 21일 밝혔다. 사진=대한항공 제공

대한항공은 최근 에어버스의 자회사인 에어버스 헬리콥터스와 A350 항공기 카고 도어(Cargo Door) 후속 물량 공급을 위한 계약을 맺었다고 21일 밝혔다. 사진=대한항공 제공

대한항공(20,850 -2.57%)은 최근 에어버스의 자회사인 에어버스 헬리콥터스와 A350 항공기 카고 도어(Cargo Door) 후속 물량 공급을 위한 계약을 맺었다고 21일 밝혔다.

대한항공은 지난 2011년 총 800대에 달하는 A350 항공기 카고 도어 개발 및 공급 계약을 맺은 바 있다. 2012년 A350 항공기 카고 도어를 성공적으로 개발해 현재까지 500여대의 카고 도어를 납품했다.

이번 계약 체결로 대한항공은 기존에 계약 분량(800대)를 납품한 후 추가로 400대를 납품하게 됐다.

카고 도어는 동체 부분의 주요 복합재 구조물로 첨단 기술력이 필요하다. 대한항공이 설계 및 개발한 A350 항공기 카고 도어는 전방 카고 도어·후방 카고 도어와 벌크 카고 도어 등 모두 3개의 도어로 구성돼 있다.

또한 대한항공은 이번 계약으로 에어버스 및 에어버스 헬리콥터스와 3D 프린팅 부품을 공동 개발하게 됐다고 전했다.


대한항공은 "이를 토대로 항공기 부품 제작 기술력을 한 단계 성장하는 기회로 삼겠다"며 "앞으로도 에어버스와의 파트너십을 강화해 추가적인 사업을 창출하고 금속 및 복합재 부품 선진 제작 기술 경쟁력 확보에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