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이 21일부터 약 350명을 대상으로 휴업에 들어갔다. 대상자에는 30대 젊은 직원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두산중공업은 휴업 대상자를 약 400명으로 잡았다가 이후에 명예퇴직 신청자가 늘어나서 휴업 규모를 줄였다고 말했다.

2차 명퇴 신청자 중에는 입사 6∼7년 차인 20대 전문직종 4명도 있다. 이들은 휴업 대상자로 선정되자 명퇴 신청을 했다. 휴업 대상자들은 연말까지 약 7개월간 일을 하지 않으며 이 기간 평균 임금의 70%를 받는다.

두산중공업 2차 명예퇴직에는 당초 100여명이 신청했으며 앞서 1차 명퇴에서는 만 45세 이상 650명이 회사를 떠났다.

두산그룹은 두산중공업 경영정상화를 위해 3조원 규모 재무구조 개선계획(자구안)을 채권단에 제출하고 유상증자, 자산 매각 등을 추진하며 자구 노력을 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