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계종과 '따스한 공간 만들기' 업무협약
KCC글라스가 지역아동센터 환경개선을 위해 대한불교조계종사회복지재단에서 추진하는 ‘따스한 공간 만들기’ 사업에 친환경 바닥재를 기부한다.
조계종사회복지재단 사무처장 탄웅 스님(왼쪽부터), 상임이사 보인스님, 김명주 KCC글라스 총무팀 부장, 한상훈 총무팀 차장이 지난 20일 조계종사회복지재단의 '따스한 공간 만들기' 업무협약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KCC글라스 제공

조계종사회복지재단 사무처장 탄웅 스님(왼쪽부터), 상임이사 보인스님, 김명주 KCC글라스 총무팀 부장, 한상훈 총무팀 차장이 지난 20일 조계종사회복지재단의 '따스한 공간 만들기' 업무협약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KCC글라스 제공

KCC글라스는 지난 20일 서울 종로구 조계종사회복지재단에서 ‘따스한 공간 만들기 업무 협약식’을 가졌다고 21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명주 KCC글라스 총무팀장, 대한불교조계종사회복지재단 상임이사 보인 스님 등이 참석했다.

KCC글라스는 폴리염화비닐(PVC) 바닥재 ‘숲’ 시리즈 등 항균·탈취 효과가 뛰어난 친환경 바닥재를 기부해 지역아동센터를 심리적·정서적으로 안정을 느끼고 학습에 집중할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지역아동센터는 지역사회 아동들에게 사회적 돌봄 서비스를 지원하는 시설로 매년 증가하고 있다. 아동들이 생활하는 공간의 질적 수준을 개선하기 위해 조계종 사회복지재단이 추진중인 지역아동센터 환경개선 사업에 KCC글라스가 동참하기로 했다.

KCC글라스는 사단법인 '희망의 러브하우스'와 업무협약을 맺고 무료 집수리사업을 후원하고 있다. 독거노인, 장애인 가정, 저소득층 가정 등 소외계층을 위한 주거환경 개선사업에 친환경 바닥재를 무상 지원하고 있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