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욕제 전문 브랜드 미스플러스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에서 지원하고 충북지식산업진흥원이 주관한 ‘2019 중소기업 빅데이터 활용지원 사업’을 통해 빅데이터 전문기업 골든플래닛과 협업을 하였다. 해당사업은 중소기업이 빅데이터를 활용해 경쟁력을 강화하고 새로운 비즈니스 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내용이다. 빅데이터는 한동안 인력과 자본, 기술이 풍부한 일부 기업의 전유물처럼 여겨지며 중소 벤처기업들의 실질적인 접근이 어려웠지만,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에서 빅데이터 활용을 지원하기 시작하고 나서는 중소 벤처기업들의 접근이 보다 용의해졌다.

‘2019 중소기업 빅데이터 활용지원 사업’에 참여한 미스플러스는 한국의 러쉬를 목표로 하는 입욕제 전문 기업으로 커플과 아이들이 주 고객층이다. 본 사업에서 미스플러스는 SNS 데이터 분석을 활용하여 미스플러스의 입욕제 제품을 실제로 이용하고 언급하는 고객 대상층을 확인하였고 만들어진 제품의 활용성을 확보하였으며 TPO 기반 분석을 통해 시장에 포지셔닝 할 수 있는 기회를 포착하였다. 이러한 분석 결과를 토대로 미스플러스는 2019년 10월 ‘아임밤’이라는 새로운 입욕 제품을 출시하였다.

Bathbomb의 ‘bomb’과 휴식, 치유의 시간인 ‘밤’ 두 가지 의미를 담고 있는 아임밤은 ‘BUTTER’ 코엑스점을 포함한 18개의 매장에 입점하고 현대백화점 및 엔터식스에 팝업스토어를 운영하며 국내시장에 러쉬 대항 품목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아임밤 출시를 계기로 미스플러스는 2019년 전년 대비 2배에 가까운 매출 성장을 이루었고, 2020년 1사분기 매출이 이미 2018년 연 매출을 뛰어넘었다. 2019년 12월 기준으로 아임밤이 차지한 매출은 미스플러스 전체 매출의 약 4분의 1이다.

미스플러스 유미진 대표는 “지난 사업을 통해 빅데이터를 접하게 되어 신제품 개발, 시장분석과 경쟁사 분석에 많은 도움이 되었으며 향후 내부 데이터를 축적하고 활용할 수 있는 지식을 습득하게 되었다. 주변 기업에게는 빅데이터 전도사가 되었다는 말을 들을 만큼 이번 사업에 대한 만족이 크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