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분 25% 대가 12조원 제공' 관측
루프트한자, 매 시간 13억원 규모 손실 발생
독일 루프트한자 항공사 소속 여객기들이 프랑크푸르트 공항 활주로에 줄을 지어 계류돼 있다. 사진=AP

독일 루프트한자 항공사 소속 여객기들이 프랑크푸르트 공항 활주로에 줄을 지어 계류돼 있다. 사진=AP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20일(현지시간) 독일 국적 항공사 루프트한자에 대한 자금 지원방안이 곧 결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메르켈 총리는 이날 "정부는 루프트한자,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와 강도 높은 대화를 나눴다. 대화가 진행 중이기에 세부 내용을 말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로 여객수요가 급감하자 항공업계는 위기에 직면했다. 유럽 최대 항공사이자 독일 국적 항공사인 루프트한자도 1분기 12억 유로(약 1조5900억원)의 적자를 냈다.

루프트한자 경영진에 따르면 코로나19가 확산되며 대부분의 항공 노선 운항이 중단된 루프트한자에는 한 시간에 100만 유로(약 13억3000만원)씩 손실이 발생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주간 슈피겔은 소식통을 인용해 독일 정부가 루프트한자의 전체 주식 25%를 가져가는 대신 90억 유로(약 12조1000억원)를 지원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한편 이날 0시 기준 독일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17만6007명이며 누적 사망자 수는 8090명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