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국제유가가 20일(현지시간) 큰 폭으로 뛰었다. 미국의 원유 재고 감소 소식에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가 4% 넘게 급등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7월 인도분 WTI는 배럴당 4.8%(1.53달러) 뛴 33.49달러에 거래를 마무리지었다.

거래가 종료된 6월물의 훈풍과 함께 7월물도 상승했다. 전날 6월물 WTI는 배럴당 2.1%(0.68달러) 오른 32.50달러에 만기일 거래를 마감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7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3시30분 현재 배럴당 3.49%(1.21달러) 상승한 35.86달러를 기록 중이다.

미 에너지정보청(EIA)에 따르면 지난주 원유재고는 약 500만배럴 감소했다. 당초 180만배럴 증가할 것이라는 전문가 전망과 달리 예상 밖 감소 소식에 투자심리가 개선된 것으로 풀이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