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연합회 153개社 설문
국내 광고회사 세 곳 중 한 곳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매출이 60% 이상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광고업계는 정부의 지원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한국광고총연합회는 지난달 13일부터 이달 4일까지 연합회에 소속된 153개 광고회사를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를 20일 발표했다. 연합회에 따르면 설문조사에 응답한 광고회사 중 두 곳을 제외한 151곳이 ‘코로나19로 피해를 봤다’고 응답했다. 전체의 98%에 육박한다.

광고업계 98% "코로나로 매출 곤두박질"

사회적 거리두기가 이어지면서 광고 계약과 촬영 등 광고회사의 주 업무가 일제히 연기됐기 때문이다. 피해 유형별로는 코로나19 사태로 ‘광고 영업활동에 차질이 생겼다’는 응답이 38%로 가장 많았다. 광고 영업활동은 광고주와 계약을 맺기 위해 하는 프레젠테이션(PT) 등을 뜻한다. ‘이미 수주한 광고의 집행이 연기·중단됐다’는 응답이 31%로 뒤를 이었다. 광고계약 취소(10%), 광고 촬영지 섭외 불가(5%) 등의 응답도 나왔다.

피해는 실적에 고스란히 반영됐다. 응답회사 중 31%인 47곳이 ‘코로나19 사태 이후 매출이 이전에 비해 20~40% 줄었다’고 했다. 7곳(5%)은 ‘코로나19 이후 매출이 80% 이상 급감했다’고 밝혔다. 광고업계는 정부의 지원 대책으로 ‘공공기관과 지방자치단체 등의 광고 물량 확대’(30%)를 가장 많이 요구했다. 중소 광고대행사의 인건비 지원(26%), 정부지원 펀드 및 대출 운영(18%), 긴급 경영안정자금 지원(18%) 등이 뒤를 이었다.

연합회 관계자는 “설문 조사 내용을 정부에 전달하고 지원을 촉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유정 기자 yjro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