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광고회사 3곳 중 1곳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매출이 60% 이상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광고업계는 정부의 지원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한국광고총연합회는 지난달 13일부터 지난 4일까지 연합회에 소속된 153개 광고회사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20일 발표했다. 연합회에는 종합광고대행사와 온라인 광고회사, 광고제작사, 옥외광고회사 등이 소속돼 있다.

연합회에 따르면 설문조사에 응답한 광고회사 중 2곳을 제외한 151개사가 '코로나19로 피해를 봤다'고 응답했다. 전체의 98%에 육박한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이어지면서 광고 계약과 촬영 등 광고회사의 주 업무가 일제히 연기됐기 때문이다. 피해 유형별로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광고 영업활동에 차질이 생겼다'는 응답이 38%로 가장 많았다. 광고 영업활동은 광고주와 계약을 맺기 위해 하는 프레젠테이션(PT) 등을 뜻한다. '이미 수주한 광고의 집행이 연기·중단됐다'는 응답이 31%로 뒤를 이었다. 광고계약 취소(10%), 광고 촬영지 섭외 불가(5%) 등 응답도 나왔다.

피해는 실적에 고스란히 반영됐다. 응답회사 중 31%인 47곳이 '코로나19 사태 이후 매출이 이전에 비해 20~40% 줄었다'고 답했다. 매출이 40~60% 감소했다는 응답률은 23%(35개사)였다. 매출이 60~80% 줄어든 회사도 전체의 28%인 44곳에 달했다. 7곳(5%)는 '코로나19 이후 매출이 80% 이상 급감했다'고 밝혔다.

매출에 직격탄을 받자 광고회사 중 19%는 신규채용을 중단했다. 임직원들의 임금을 삭감하거나, 무급휴가를 보냈다는 응답률도 각각 14%를 기록했다. 광고회사들은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가장 우려되는 점으로 '매출 하락(41%)' 외에 '중소대행사의 폐업 증가(24%)', '인원감축 등 구조조정(17%)' 등을 꼽았다.

광고업계는 정부의 지원 대책으로 '공공기관과 지자체 등의 광고 물량 확대'(30%)를 가장 많이 요구했다. 중소 광고대행사의 인건비 지원(26%), 정부지원 펀드나 대출 운영(18%), 긴급 경영안정자금 지원(18%) 등이 뒤를 이었다.

연합회 관계자는 "정부 부처도 광고업계의 실태 파악에 나선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번 설문 조사 내용을 전달하고 지원을 촉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노유정 기자 yjro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