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사 가운데 첫 번째
국내·무역금융펀드 개방형 30%, 폐쇄형 70%
"조직 개편 등 근본적 변화 시도"
신한금융투자, 라임 펀드 손실 자발적 보상

신한금융투자는 19일 이사회를 열고 라임펀드 판매로 발생한 고객 손실에 대해 자벌적인 보상을 결정했다고 20일 밝혔다. 19개 라임펀드 판매사 가운데 신영증권에 이어 두 번째, 대형 판매사 가운데는 첫 번째다.

신한금융투자가 판매한 자발적 보상상품은 라임국내펀드와 무역금융펀드 등이다. 보상안은 국내펀드와 무역금융펀드 개방형 30%(법인전문투자자 20%), 무역금융펀드 폐쇄형은 70%(법인전문투자자 50%)다.

무역금융펀드 가운데 자발적 환매가 불가능한 폐쇄형 펀드는 투자설명서에 대한 충실한 설명이 필요했음에도 설명이 미흡하였던 점을 감안해 보상비율을 다르게 적용했다.

국내펀드는 손실액기준, 무역금융펀드의 경우 원금을 기준으로 보상이 이뤄진다. 추후 금융감독원의 분쟁조정결과에 따라 재정산한다. 신한금투는 자율보상안을 갖고 고객들과 합의 후 최종 보상금액을 결정할 계획이다.

신한금융투자는 상품관련 프로세스 전반에 걸쳐 고객신뢰회복과 투자자자보호를 위한 근본적인 체질개선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상품이슈가 발생한 부서에 책임을 물어 신탁부는 신규업무를 중단한다. PBS사업부는 업무영역을 축소한다.

회사업무 전 분야에 걸친 리스크를 분석해 관리할 운영리스크 전담조직을 신설한다. 신설된 조직은 잠재적 위험 요인에 대한 선제적 대응을 통해 금융사고 예방에 기여한다.

투자자보호를 위해 상품공급 및 상품관리 부서에 대한 조직개편도 추진한다. 업계 최초로 출범한 상품감리부는 금융소비자보호 본부로 이동해 독립된 금융소비자보호 총괄책임자(CCO)체제 아래 고객입장에서 운용상황을 확인한다.

이영창 신한금융투자 대표는 "고객 신뢰 회복을 최우선 과제라고 생각하며 막중한 책임 느끼고 있다"며 "재발방지를 위해 IB와 세일즈앤트레이딩 등 내부 상품 제조라인을 통해 검증된 자체상품 공급을 확대하고, 외부운용사 관리 기준을 신설하는 등 운영체계를 정비할 방침"이라 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