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스코어, 국내 산업부문 기업 평가 결과 발표
뒤이어 아모레퍼시픽·LG생활건강 선정
20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가 지난해 기준 매출액 상위 500대 기업 가운데 금융부문을 제외한 산업부문 254개의 경영을 평가한 결과 삼성전자가 800점 만점에 최고 높은 700.9점을 받아 종합평가 1위에 올랐다. [사진=연합뉴스]

20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가 지난해 기준 매출액 상위 500대 기업 가운데 금융부문을 제외한 산업부문 254개의 경영을 평가한 결과 삼성전자가 800점 만점에 최고 높은 700.9점을 받아 종합평가 1위에 올랐다. [사진=연합뉴스]

삼성전자(57,300 +0.88%)가 국내 500대 기업 중 글로벌 경쟁력을 비롯해 고속성장, 투자, 건실경영 등 경영부문에서 좋은 평가를 받아 경영평가 최우수 기업에 선정됐다.

이어 KT&G(80,000 +0.25%)셀트리온(302,000 +1.00%)이 종합평가 2, 3위를 차지했고, SK(229,500 +5.52%)하이닉스와 네이버(311,000 -1.11%), CJ대한통운(152,500 +0.99%), HDC(10,600 +9.62%)현대산업개발, LG생활건강(1,354,000 +0.30%), LG화학(642,000 +1.10%), LS(41,200 +0.73%)일렉트릭 등이 각 평가 부문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20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가 지난해 기준 매출액 상위 500대 기업 가운데 금융부문을 제외한 산업부문 254개의 경영을 평가한 결과 삼성전자가 800점 만점에 최고 높은 700.9점을 받아 종합평가 1위에 올랐다.

이번 평가는 고속성장과 투자, 일자리 창출, 글로벌경쟁력, 건실경영, 지배구조 투명, 양성평등, 사회공헌 등 8개 부문에 걸쳐 이뤄졌다. 8개 부문 지표를 업종별, 매출별 구간으로 나눠 표준편차를 산출한 뒤 부문당 100점씩 총 800점 만점으로 집계했다.

삼성전자는 글로벌 경쟁력과 고속성장, 건실경영, 일자리 창출 등 4개 부문에서 우수기업에 선정됐다. 합산 점수가 유일하게 700점을 넘었다.

2~3위는 각각 673.9점, 664.6점을 얻은 KT&G셀트리온이 차지했다. KT&G는 건실경영과 사회공헌, 셀트리온은 글로벌경쟁력을 비롯해 고속성장과 양성평등 부문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아모레퍼시픽은 건실경영과 양성평등, LG생활건강은 건실 경영에서 우수 기업으로 선정되며 종합 순위 4~5위에 올랐다. SK하이닉스와 네이버, 포스코(194,000 +1.04%), 삼성전기(139,500 +0.72%), 현대자동차도 '톱 10'에 이름을 올렸다.

8개 부문별 경영평가에서는 각기 다른 경쟁력을 지닌 업종 대표기업들이 선정됐다. 고속성장 부문 중 매출 10조원 이상 기업 중에서는 삼성전자삼성SDI(416,000 +0.36%), CJ대한통운, 포스코, 현대자동차가, 10조원 미만 기업 중에서는 셀트리온HDC현대산업개발, KCC건설(7,630 +6.86%), 코웨이(75,200 +0.80%), 현대홈쇼핑(61,000 +1.50%)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고속성장 부문은 매출액 증가율과 자기자본이익률(ROE)을 평가 기준으로 삼았다.

미래 먹거리 창출을 위한 투자 부문은 매출액 대비 유·무형자산 취득액과 연구개발(R&D)비 비중을 집계했으며, SK하이닉스와 네이버, LG화학, 현대제철(25,150 +4.14%), SK브로드밴드가 우수 기업으로 꼽혔다.

일자리창출에서는 삼성전자SK하이닉스, 코리아세븐, 한국항공우주(23,650 +0.64%), 한섬(31,400 +2.78%) 등이 선정됐다. 이 부문에 대한 평가는 고용증가율과 기간제근로자 비중, 근속연수, 연봉 등을 기준으로 산정했다.

여성임원 비율과 여직원 비율, 남녀 직원 간 연봉격차 및 근속연수 차이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한 양성평등 부문은 네이버셀트리온, 아모레퍼시픽, 오뚜기(569,000 +0.18%), 카카오(370,000 +1.09%)가 이름을 올렸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