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국민은행)

(사진=KB국민은행)

KB국민은행 리브엠(Liiv M)은 스마트기기에서 데이터를 많이 이용하는 고객을 위한 '스마트 LTE 요금제'를 출시한다고 20일 밝혔다.

오는 21일 출시되는 스마트 LTE 요금제는 태블릿, 패드, 워치 등 유심(USIM)이 장착 가능한 스마트 기기에서 대용량 데이터를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는 요금제다.

요금제는 △스마트 LTE 10GB(데이터 10GB) 월 1만500원 △스마트 LTE 20GB(데이터 20GB) 월 1만3500원 △스마트 LTE 25GB+(데이터 25GB+ 일 2GB, 3Mbps 속도 무제한) 월 3만7400원의 3가지 기본료로 구성돼 있다.

해당 요금제 가입 고객은 KB스마트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급여이체 또는 KB국민카드 결제 실적이 있거나 기존 리브엠을 이용 중인 고객은 월 2200원 통신비가 추가 할인된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최근 세컨드 디바이스 사용 고객이 증가함에 따라 편의를 위해 스마트기기 전용 요금제를 출시했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의 사용 패턴을 분석해 금융과 통신의 결합을 통한 서비스 확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