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신한카드)

(사진=신한카드)

신한카드는 SBI저축은행과 함께 최고 연 6.0%의 고금리를 제공하는 자유적금을 출시한다고 20일 밝혔다.

이 상품은 SBI저축은행의 사이다뱅크앱에서 만기까지 자유적금 유지 시 기본금리 연 2.1%를 받을 수 있다. 신한카드 사용 조건을 충족하면 우대금리 연 3.9%가 추가 적용돼 총 연 6.0%의 금리를 받게 된다.

우대금리는 9월 30일까지 10만원 이상 이용 시 적용된다. 신한카드 홈페이지나 모바일앱과 같은 온라인 채널을 통해 신용카드를 신규로 발급한 고객이나 직전 12개월간 신용카드 이용실적이 없는 고객이 받을 수 있다.

적금 가입기간은 1년, 월납입 한도는 최대 20만원으로 선착순 2만명까지 가입 가능하다. 행사 기간은 오늘부터 오는 6월 18일까지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금리가 계속 하락하는 가운데 고객들에게 도움이 되는 방법을 고민하다가 적금을 통해 혜택을 제공하는 이벤트를 기획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고객과 파트너사를 효율적으로 연결 및 확장하겠다는 신한카드의 페이플랫폼(Pay Platform) 전략에 맞는 서비스를 계속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