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실업수당 신청, 3월 대비 69% 증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영국 내 실업자가 급증하고 있다.

영국 통계청(ONS)은 4월 실업수당 신청자가 209만7000명을 기록해 전달 85만6500명 대비 69% 증가했다고 19일(현지시간) 밝혔다.

실업수당 신청자 증가 규모는 비교 가능한 통계가 작성되기 시작한 1970년대 초 이후 최대이며, 전체 신청자 규모가 200만명을 넘어선 것도 1996년 이후 처음이라고 일간 가디언은 전했다.

로이터 통신은 이같은 실업수당 신청 규모가 코로나19 여파를 정확히 반영하지는 못한다고 분석했다.

앞서 영국 정부는 카페와 식당, 펍 등의 문을 닫도록 하면서 '고용 유지 계획'을 내놨다.

기업이 직원을 해고하는 대신 고용을 유지하면서 휴직이나 휴가를 보낼 경우 정부가 월 임금의 80%까지, 최대 2500 파운드(약 380만원)를 부담하는 내용이 담겼다.

지난 3월 내놓은 이 제도는 당초 5월 말까지 적용될 예정이었지만, 두 차례 연장을 거쳐 오는 10월까지 유지하기로 했다.

'고용 유지 계획'으로 실업수당 신청자는 상당수 감소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영국의 2∼4월 일자리 결원 규모는 63만7000명으로 직전 3개월 대비 17만명, 전년 동기 대비 21만명 감소했다.

코로나19 여파가 본격적으로 반영되지 않은 1분기(1∼3월) 영국의 고용률은 76.6%로 전분기 대비 0.2%포인트(p), 전년 동기 대비 0.6%포인트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