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트뱅크, 현금 4조5000억엔 조달 방침
손정의(손 마사요시) 소프트뱅크그룹 회장. 사진=한국경제DB

손정의(손 마사요시) 소프트뱅크그룹 회장. 사진=한국경제DB

1분기 대규모 적자를 낸 일본 소프트뱅크그룹(SBG)이 중국 알리바바 지분을 매각해 1조2500억엔(약 14조원)의 현금을 조달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19일 보도했다.

손정의(손 마사요시) 소프트뱅크그룹 회장은 전날 올해 1~3월 실적을 발표하면서 "현금을 확보하기 위해 자산을 쪼개서 팔겠다"고 밝힌 바 있다.

소프트뱅크그룹은 올해 1분기 1조4381억엔(약 16조5000억원) 규모 적자를 냈다. 거액 펀드를 통한 투자 사업에서 약 1조9000억엔의 손실이 발생한 탓이다.

니혼게이자이는 알리바바 지분 매각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주가 급락과 재무 상황 악화에 대응해 현금 4조5000억엔을 확보한다는 소프트뱅크 계획의 일환이라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