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모더나 "1차 임상시험 성공…연내 출시 목표"
다우, 6주 만에 최고 상승…유럽도 4~5%대 급등
글로벌 증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물리칠 백신에 대한 기대감에 폭등했다.

미국 바이오기업 모더나는 18일(현지시간)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mRNA-1273)의 1차 임상시험 결과 피시험자 45명 모두에게서 항체가 생성됐다고 발표했다. 이 회사는 미 국립보건원(NIH) 산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와 협력해 백신을 개발하고 있다. 모더나는 “곧바로 2차 임상을 하고 오는 7월 3차 임상을 시작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효과와 안전이 확인되면 내년 초 백신을 출시할 수 있다고 했다.

백신이 조기 개발되면 침체한 경기가 급반등할 것이라는 기대가 커지면서 이날 뉴욕증시 3대 지수는 일제히 급등했다. 다우지수는 3.85%, S&P500지수 3.15%, 나스닥지수는 2.44% 뛰었다. 다우지수와 S&P지수의 하루 상승폭은 6주 만에 최고다. 모더나 주가도 19.96% 폭등했다. 유럽에서도 영국 FTSE100지수(4.29%), 독일 DAX지수(5.67%), 프랑스 CAC40지수(5.16%) 등이 미국보다 더 큰 폭으로 올랐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 백신은 여전히 입증해야 할 것이 많지만 초기 임상 결과는 낙관주의를 부추겼다”고 보도했다.

코스피지수도 코로나 공포가 누그러지면서 43.50포인트(2.25%) 오른 1980.61로 마감, 지난 3월 6일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외국인이 3300억원어치가량을 순매수했다.

미국과 유럽이 ‘코로나 봉쇄령’을 점진적으로 풀고 있는 가운데 백신 기대까지 가세하면서 국제 유가도 크게 올랐다. 경제활동 재개에 속도가 붙을 것이란 예상에 서부텍사스원유(WTI)는 8.1% 올라 배럴당 30달러를 넘어섰다. 금과 미국 국채, 달러화 등 안전자산은 약세를 나타냈다. 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미 달러화 가치를 나타내는 ICE 달러인덱스는 0.77% 내렸다. 미 10년물 국채 수익률은 연 0.735%를 기록해 2주 만에 최고로 치솟았다(국채 가격은 하락). 금 선물은 1.3% 내린 온스당 1734.40달러에 거래됐다.

뉴욕=김현석 특파원 realis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