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70년 기념주화 발행량 3배 예약접수…27일 당첨자 발표

한국은행은 4월 29일∼5월 18일 창립 70주년 기념 '한국의 주화' 구매 주문을 받은 결과 발행 예정 물량(7만 세트)의 3배 수준인 21만2천345세트가 접수됐다고 19일 밝혔다.

이에 따라 한은은 한국조폐공사와 함께 오는 25일 추첨을 통해 27일 당첨자를 발표한다.

당첨 여부는 조폐공사 누리집(www.komsco.com/kor)이나 신청 금융기관(우리·농협은행)에서 확인할 수 있다.

추첨 방식은 발행 예정량에 맞춰 7만명을 기준으로 달라진다.

1인당 한도(5세트)를 넘긴 신청을 취소했을 때 신청 인원이 7만명 이하라면 한 사람에게 1세트씩을 우선 배정하고, 나머지 물량은 무작위로 추첨한다.

신청 인원이 7만명을 초과한다면 1세트당 1개의 번호를 붙인 뒤 무작위로 추첨한다.

이 경우 5세트 신청자는 최대 5세트를 받을 수도 있으나 1세트도 당첨되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

기념주화는 다음 달 12일부터 교부한다.

낙첨에 따른 신청금 환급은 이달 28일부터 7영업일 안에 이뤄진다.

'한국의 주화'는 현재 쓰이는 주화와 같은 도안·소재·지름·무게로 만들어 특수 가공 처리한 고품질 주화로, 한은 창립 이후 일반 국민 대상으로는 처음으로 판매되는 것이다.

한은 70년 기념주화 발행량 3배 예약접수…27일 당첨자 발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