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 전쟁 참전국인 필리핀에 보은”
마스크 2만개, 손 소독제 2000개 실어
필리핀 노후 함정 사업 추가 수주 가능성도
현대重, 최신예 호위함 '호세리잘함'…방역용품 가득 싣고 필리핀으로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2600t급 최신예 호위함 ‘호세리잘 함’이 마스크, 소독제 등 방역물품을 싣고 필리핀으로 출항했다.

현대중공업은 울산 본사에서 필리핀 해군의 호위함 호세리잘 함의 인도 기념 행사를 열고 필리핀 수빅 항으로 출항시켰다고 18일 발표했다. 호세리잘 함은 필리핀 해군의 노후 함정 현대화 사업의 일환으로 현대중공업이 2016년 수주해 건조한 군함이다. 8300㎞ 이상의 긴 항속거리를 보유해 장기간 해상 경비 업무가 가능하다. 필리핀 해군은 이 호위함으로 유도탄과 어뢰를 운용하는 군함을 처음 보유하게 됐다.

현대중공업은 호세리잘 함에 마스크 2만개, 손 소독제 2000개, 방역용 소독제 180통, 소독용 티슈 300팩 등 방역물품을 실어 보냈다. 이 회사 관계자는 “6.25 전쟁 참전국인 필리핀에 보은하는 의미”라며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1만2000여명에 달하는 필리핀에 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 함정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인도 연기가 우려됐지만 당초 인도 예정시기였던 9월보다 4개월 일찍 인도됐다. 한국 해군도 이날 출항식에 해군2함대의 성남 함을 배치하고 호세리잘 함의 안전항해를 기원했다.

남상훈 현대중공업 특수선사업본부장(부사장)은 “국방부, 해군, 방위사업청, 필리핀 대사관 등의 도움으로 최신예 호위함을 조기 인도할 수 있었다”며 “앞선 기술력으로 필리핀 해군 현대화 사업에 현대중공업이 앞장서는 한편 양국간의 깊은 신뢰 관계를 바탕으로 향후 프로젝트에서 수주 계약을 추가로 따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선아 기자 su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