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금융위원장. /사진=연합뉴스

은성수 금융위원장. /사진=연합뉴스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를 위해 지급된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을 전액 기부했다.

18일 금융권에 따르면 은 위원장과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등 금융위 간부들은 최근 재난지원금을 전액 기부했다.

금융위는 재난지원금과 관련해 간부와 직원들에게 자유롭게 선택할 것을 강조했다. 하지만 상당수 간부들이 전액 기부에 적극 동참한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권의 재난지원금 전액 기부 릴레이도 이어지고 있다. NH농협, 메리츠금융그룹 등을 시작으로 신한금융 우리금융 BNK금융그룹 등의 임원들이 재난지원금을 전액 기부하기로 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