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올 1분기 566억원 영업손실
"코로나19로 달라진 현장 안타깝다…
회사 정상화 추진해나갈 것"
조원태 "1분기 직원들 덕분에 실적 선방…사업장 지켜나갈 것"

대한항공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지난 1분기 적자로 돌아선 가운데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임직원들과 함께 사업장을 지키면서 위기를 극복하고 대한항공의 정상화를 추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조 회장은 18일 대한항공 임직원들에게 보낸 메일에서 “회사가 비록 적자로 전환되기는 했지만 이는 당초 시장이 우려했던 것보다 선방한 실적”이라며 “사상 유례없는 최악의 환경 속에서도 적자폭을 최소화할 수 있었던 배경에는 단연 우리 임직원 여러분들이 있다”고 강조했다.

대한항공은 코로나19로 인한 여객 급감으로 올 1분기 566억원의 영업손실을 냈다. 지난해 2분기 이후 세 분기만에 적자로 전환한 것이다. 증권업계에서는 대한항공이 2000억원대의 손실을 냈을 것으로 추정했지만 인건비·유류비 등 영업비용이 줄어들면서 예상보다 적자폭이 적었다.

조 회장은 “코로나19로 달라진 여러 현장의 모습들을 마주하면 참 안타깝고 가슴이 아프다”며 “기물 카트만 쌓여있는 기내식 센터의 냉장고와 너무도 한산해서 어색한 여객터미널, 엔진에 덮개를 씌우고 유도로에 서 있는 우리 비행기, 본사 곳곳 비어 있는 직원들의 자리, 그 텅 빈 공간처럼 마음이 공허해진다”고 안타까움을 전했다.

조 회장은 “모든 임직원이 다시 누려야 할 일상을 하루 빨리 되찾기 위해 최선을 다해야겠다고 다짐한다”며 “직원 여러분의 소중한 헌신과 희생이 결코 헛되지 않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선아 기자 su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