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사업장 지키면서 정상화"
메일 보내 '위기 극복' 메시지
조원태 "임직원 덕에 대한항공 적자 최소화"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사진)이 18일 “임직원들과 함께 사업장을 지키면서 위기를 극복하고 대한항공의 정상화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조 회장은 이날 대한항공 임직원들에게 보낸 메일에서 “회사가 비록 적자로 전환되기는 했지만 이는 당초 시장이 우려했던 것보다 선방한 실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조 회장은 특히 “사상 유례없는 최악의 환경 속에서도 적자폭을 최소화할 수 있었던 배경에는 단연 임직원 여러분들이 있다”고 강조했다.

대한항공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지난 1분기 566억원의 영업손실을 냈다. 지난해 2분기 이후 세 분기 만에 적자로 전환한 것이다. 증권업계에서는 대한항공의 1분기 영업손실을 2000억원대로 예상했지만, 인건비·유류비 등 영업비용이 감소하면서 예상보다 적자 폭이 줄었다.

조 회장은 “코로나19로 달라진 여러 현장의 모습을 마주하면 참 안타깝고 가슴이 아프다”며 “기물 카트만 쌓여 있는 기내식 센터의 냉장고와 너무도 한산해서 어색한 여객터미널, 엔진에 덮개를 씌우고 유도로에 서 있는 우리 비행기, 본사 곳곳 비어 있는 직원들의 자리, 그 텅 빈 공간처럼 마음이 공허해진다”고 심경을 전했다.

이선아 기자 su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