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2020∼2022년 제5차 금융중심지 기본계획안 의결

정부가 2022년까지 데이터 활용 등 금융 혁신성장의 인프라를 구축하고 민간 중심의 혁신을 유도한다.

금융시장의 국제적 매력도를 높이기 위해서다.

17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이달 6∼13일 서면으로 열린 제42차 금융중심지추진위원회에서 제5차 금융중심지 조성과 발전에 관한 기본계획안(2020∼2022)이 심의됐다.

금융위는 2008년부터 3년 단위 금융중심지 기본계획을 수립해왔다.

데이터 인프라 구축해 한국 금융중심지 매력 높인다

이번 5차 기본계획안의 목표는 '금융산업의 국제적 역량 제고를 통한 기회 창출'이다.

계획안에는 국내 투자자의 모국 투자 선호도가 줄어들고, 핀테크(금융기술)가 각광받는 국내외 금융 환경을 반영했다.

금융위는 "핀테크 서비스에 유리한 사업 환경 조성이 국제적 금융중심지 역할 수행에 중요한 과제로 부각됐다"고 설명했다.

5차 기본계획안의 3대 중점 전략은 ▲ 적극적 규제 개선을 통한 민간중심 혁신 유도 ▲ 데이터 활용 등 금융 혁신성장 인프라 구축 ▲ 국제적 역량의 선택과 집중이다.

금융위는 목표 달성을 위해 핀테크 혁신, 자산운용시장 확대 등 국내 금융산업 비교우위 분야를 중점적으로 키워 매력도를 높인다는 방침이다.

국민연금이나 한국투자공사 등 연기금의 역할을 강화해 해외 투자의 내실도 강화한다.

금융 결제·데이터 인프라를 구축하고, 국제기구 기준에 부합하는 국내 자금세탁방지 제도도 정비한다.

이밖에 외국계 금융회사의 경영 환경을 개선하고, 금융회사의 해외 진출을 지원해 국제 경쟁력을 강화한다.

2009년 국내 금융중심지로 지정된 서울과 부산은 그 지역의 강점을 바탕으로 특화 전략을 세운다.

제5차 금융중심지 기본계획안은 이달 27일 금융위 심의·의결로 최종 확정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