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부총리와 조찬 간담회
"주 52시간 탄력 적용 등 시급"
洪 "고용 유지·투자 집행" 요청
5대 그룹 CEO "해외 사업장 국내복귀 때 지원 늘려달라"

5대 그룹 최고경영자(CEO)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사진)에게 “해외 사업장을 국내로 복귀시킬 수 있도록 지원을 확대해달라”고 요청했다. 재계는 리쇼어링(기업의 본국 회귀)이 이뤄지려면 주 52시간 근로제 탄력 적용 등 규제 완화가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

홍 부총리는 15일 삼성·현대자동차·SK·LG·롯데 등 5개 주요 그룹 CEO와 조찬간담회를 열었다. 기재부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중소기업뿐 아니라 대기업의 어려움도 커짐에 따라 홍 부총리가 대기업의 경영 애로사항 등을 가감 없이 듣기 위해 자리를 마련했다”고 전했다.

CEO들은 “투자 활성화를 위한 규제 개혁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특히 리쇼어링 확대를 위한 정책 지원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경제계에선 코로나19 사태 이후 세계 무역 거래가 위축되면서 해외 사업장을 한국으로 복귀시키려는 수요가 늘었지만 노동 규제 등이 걸림돌이라는 지적이 많았다. 대표적인 것이 주 52시간제다. 국내로 돌아와도 주 52시간제 때문에 밀려드는 주문을 제대로 처리할 수 없다는 얘기다. 중소기업중앙회도 최근 “리쇼어링 확대를 위해 경직적인 주 52시간제 보완 등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주 52시간제 틀은 유지하되 일감 급증 등 사유가 생길 때 유연하게 근로시간을 가져갈 수 있는 ‘탄력적 근로시간제’ ‘특별연장근로 인가제도’를 확대·보완해달라는 주문이다.

CEO들은 “중소협력업체에 대한 유동성 지원을 확대해달라”고도 요청했다. 협력사들이 경영난으로 납품을 제대로 못하면 대기업에도 타격인데, 적시에 금융 지원을 받지 못하는 협력업체가 많다는 얘기다.

홍 부총리는 “기업들이 제기한 의견을 하반기 경제정책방향 등 정책에 반영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정부는 다음달 초 소비·투자·수출 등 전반을 아우르는 종합 대책을 내놓을 계획이다. 30조원 규모 재정 지출을 통한 공공일자리·실업급여 확대 등이 담길 예정인 가운데 이날 기업들이 제기한 규제·제도 개선도 포함될지 주목된다. 홍 부총리는 “경영 여건이 어렵지만 고용을 최대한 유지하고, 경기 진작을 위해 계획된 투자를 차질 없이 집행해달라”고 강조했다.

서민준 기자 morand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