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짜파구리 인기로 '깜짝 실적'
▽해외법인 매출도 25%↑
▽생산효율성 확대 등에 이익도 급증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농심이 짜파구리 열풍에 어닝서프라이즈(깜짝 실적)를 기록했다.

농심은 1분기 연결 기준 영업이익이 63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1.1% 급증했다고 15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6877억원으로 16.8% 늘었다.

이는 증권사 컨센서스(시장 예상치)를 뛰어넘은 수준이다. 증권가에선 농심의 영업이익을 441억원, 매출액은 6535억원으로 각각 전망했다.

깜짝 실적엔 짜파구리 열풍이 주효했다.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라면 특수도 호실적을 이끌었다.

지난 2월 영화 기생충의 오스카 수상을 계기로, 영화 속에 나왔던 짜파구리(짜파게티+너구리)가 주목을 받았다. 이를 계기로 짜파게티와 너구리의 매출이 급증했고, 코로나19 영향으로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라면 소비가 급증했다. 농심의 1분기 국내법인 매출(수출포함)은 5199억원으로 전년 대비 14.2% 증가했다.

짜파구리 열풍에 해외시장 성장도 돋보였다. 1분기 해외법인 매출은 167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5.9% 증가했다. 짜파구리 열풍에 코로나19도 확산하면서 미국 중국 일본 유럽 등에서 라면 사재기 현상이 나타났다. 농심은 미국과 중국 현지 공장을 풀가동해 대응했다. 해외법인별 지속적인 영업과 유통망도 확장했다.

라면 매출이 늘어난 덕에 영업이익도 증가했다. 라면 수요가 급증해 공장가동률과 생산효율성이 높아졌고, 이에 따른 고정비 감소효과를 거둔 결과다. 마트 편의점 등 유통채널에서 시식과 프로모션 활동이 제한되면서 전반적인 판촉 비용도 줄었다. 코로나로 집콕족의 온라인 쇼핑이 늘면서 농심의 온라인 라면 매출이 전년 대비 115% 증가했다.

농심 관계자는 "2분기 들어 유럽, 미국 등 해외시장의 라면 수요가 급격히 늘어난 상황"이라며 "수출을 확대하고 해외법인을 중심으로 현지 시장 수요에 적극 대처해, 공급에 차질이 없도록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밝혔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