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말 출시 예정
타행 송금, 제한 없이 무료
사진=한경DB.

사진=한경DB.

네이버파이낸셜이 미래에셋대우(8,370 -3.79%)와 함께 출시하는 '네이버통장'이 이달 말 나온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네이버 통장은 은행의 보통예금처럼 수시입출금 기능과 이체·결제 기능을 갖추고 상대적으로 높은 이자를 받을 수 있는 종합자산관리계좌(CMA)다.

네이버 통장을 이용하면 네이버페이 전월 결제 실적을 기준으로 최대 연 3%(100만원 이내·세전)의 이자를 받을 수 있다. 전월 네이버페이 결제 실적이 월 10만원을 넘으면 연 3%, 월 10만원 미만이면 연 1%의 수익률이 적용된다.

비대면 금융상품인 만큼 굳이 증권사를 찾아가 가입할 필요가 없다. 네이버 애플리케이션(앱) 내에 있는 네이버페이를 통해 가입 가능하다.

네이버페이와의 연동도 강화했다. 네이버 통장으로 페이포인트를 충전한 뒤 네이버쇼핑과 예약, 디지털 콘텐츠 구매 등을 포함한 각종 결제처에서 네이버페이를 이용하면 결제금액의 최대 3%까지 포인트를 적립할 수 있다. 이는 기존보다 0.5% 높은 수준이다.

네이버페이를 자주 이용하는 사용자들은 '네이버통장'을 통해 연 3%의 수익률과 3%의 포인트 적립을 동시에 누릴 수 있게 된다. 또 타행 송금도 횟수 제한 없이 무료로 가능하다.

최인혁 네이버파이낸셜 대표는 "네이버파이낸셜이 지닌 양질의 데이터 경쟁력과 기술을 금융 상품에 접목해 앞으로 고객별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차별화된 금융 플랫폼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