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쪼그라든 소비…'언택트 소비'마저 증가세 둔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소비 위축이 갈수록 심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내수 전반이 극심한 침체를 겪으면서 코로나19 이후 소비를 떠받치던 온라인 쇼핑도 매출액 증가세가 둔화되는 양상이다.

기획재정부가 15일 펴낸 ‘2020년 5월 최근경제동향(그린북)’에는 이 같은 내용의 지난달 소비 지표 속보치가 담겼다. 지난달 카드승인액은 전년 동기 대비 5.7% 감소했다. 지난 3월(-4.3%) 2년 5개월만에 마이너스 전환된 데 이어 두달 연속 줄며 감소폭을 키웠다.

코로나19 이후 그나마 소비를 지탱하던 온라인 매출 증가세도 둔화되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시작된 2월 36.5% 급증했던 온라인 매출은 3월 23.6%, 4월 19.9% 등으로 점차 증가세가 약해지고 있다. 다만 백화점(3월 -34.6%→ 4월 -14.7%)과 대형마트 등 할인점(3월 -13.8% → 4월 -0.9%)은 전월 대비 코로나19 신규 감염자가 줄면서 감소폭이 줄었다.

기재부는 경제 전반에 대해 “코로나19 영향에 따른 내수 위축으로 고용지표가 계속 부진한 상황”이라며 “수출 감소폭도 커지는 등 실물경제의 하방 위험이 확대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엄중한 인식을 갖고 고용 충격의 대응 방안을 마련하고 사태를 조기 극복하는 데 정부의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했다.

성수영 기자 s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