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화점·영화관 코로나19 직격탄
할인점·슈퍼·홈쇼핑은 수혜 누려
[종합] 롯데쇼핑, 코로나19로 '어닝쇼크'…영업익 75% '뚝'

롯데쇼핑이 올 1분기 처참한 성적표를 받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확산하고 소비 심리가 악화돼서다.

롯데쇼핑은 연결 기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521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5.6% 감소했다고 14일 공시했다. 매출은 4조767억원으로 8.3% 감소했고, 순손실은 433억원을 기록했다.

백화점과 영화관의 실적이 가장 부진했다.

백화점 1분기 영업이익은 28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82.1% 쪼그라들었다. 매출도 6063억원으로 21.5% 감소했다. 해외백화점 사업 역시 코로나19에 따른 휴점과 집객 감소, 영업 종료(선양점·2020년 4월) 등의 영향으로 매출이 줄었다.

코로나19로 백화점을 찾는 사람이 많이 줄었고 확진자 방문 등으로 휴점이 잦아서다. 소비심리가 악화했고 마진이 많이 남는 패션 상품군 매출이 부진했던 점이 영업이익에 타격을 줬다.

롯데시네마를 운영하는 투자배급사 컬처웍스도 코로나19로 직격타를 맞았다. 컬처웍스는 영화관 휴관과 관객 감소, 신작 개봉 연기 등으로 매출이 전년 대비 49% 감소해 344억원의 영업적자를 냈다.

전자제품 전문점 하이마트도 개학 연기에 따른 피해를 고스란히 받았다. 1분기 매출은 9253억원으로 전년 대비 10.8% 감소했다. 영업이익은 195억원으로 19.6% 줄었다.

반면 할인점과 슈퍼, 홈쇼핑은 코로나19에 따른 수혜를 누렸다.

할인점 1분기 매출은 1조6023억원으로 0.6%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218억원으로 12.5% 늘었다. 기존 점 매출은 6.5% 감소했지만, 판관비를 줄인 데다 온라인 매출이 42.5%나 증가하면서 실적 개선을 이끌었다. 해외점도 베트남과 인도네시아 매출이 증가하면서 영업이익이 14.2% 증가했다.

롯데는 향후 국내 할인점은 점포 구조조정을 통해 수익성을 개선하고 온라인 물류 혁신을 통해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슈퍼는 코로나19로 근거리 쇼핑 채널 선호 경향이 나타나면서 온·오프라인 매출이 모두 증가했다. 1분기 매출은 4913억원으로 전년보다 3.6% 증가했다. 영업적자도 63억원으로 전년도의 175억원 적자에 비해 100억원 이상 줄었다. 홈쇼핑은 감염 예방과 건강 관련 상품 판매 증가 등의 영향으로 매출액은 16%, 영업이익은 10.6% 증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