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산업단지 및 스마트병원 설립 등 실증 사업 본격 착수



인더스마트㈜는 세계 최고 제약회사인 중국 천리지(陈李济)와 함께 합자회사(JV)인 ‘신영의료유한공사(Shenying Medical Co., Ltd)’의 공식 설립을 약속하고 3,000만 달러(360억 원) 규모의 투자를 이끌어냈다고 밝혔다.

앞서 양사는 한중 양국 간의 의료협력과 글로벌 의료시장 선점을 위한 MOU를 체결한 바 있다. 이후 정식 계약을 통해 천리지(陈李济)가 3,000만 불(360억 원)의 1차 투자(시리즈 A)를 이행하고, 인더스마트의 이충희 대표를 대표이사로 한 합자회사를 공식 설립하기로했다. 지분율은 양사가 동일하게 50%:50%이며 이는 국내 의료기기 산업의 내수 활성화는 물론 해외진출 확대의 새로운 시발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천리지는 전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중국을 대표하는 제약회사로 중국 내 모든 약국 및 병원 네트워크망을 보유하며 지대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최근에는 세계화와 의료기기 및 스마트병원 등의 신사업군 발굴에 적극 나서며 글로벌화를 적극 모색 중이다.

인더스마트㈜는 천리지와의 신영의료유한공사 설립을 통해 수준 높은 의료기기 연구 기술과 제약산업을 접목하고 가시적인 성과를 내기 위한 본격적인 실증 사업에 착수한다.

먼저 천리지(陈李济)의 막강한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다양한 의료기기를 양산하며 글로벌화를 추진한다. 이어 120만 평 규모의 의료산업단지를 구축하고, 국내외 의료진의 의료기기 및 제약산업 창업도 지원한다. 이를 통해 스마트병원 설립과, 실제 임상현장에서 필요한 신기술 의료기기 및 신약을 개발해나갈 예정이다. 이외에도 국내 여러 의료기기 및 제약 회사들과의 업무 협력 체결을 진행 중이다.

이번 투자 이후 인더스마트 측은 홍콩의 South China Financial과 미국의 LDJ Capital 등을 통해 후속투자 논의도 활발한 상황이며, 의료기기 유통회사인 Wego, ShanYuanChuangJIan, Jacardanda, HuoRenJingChuang, Rivamed 등의 의료기기 유통회사들과의 협의도 차례차례 진행되고 있다.

인더스마트㈜ 관계자는 “자사는 첨단 내시경 분야 등에서 축적한 세계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세계 최대 의료기기 시장인 중국을 발판 삼아 글로벌 시장 영향력 확대에 적극 나서고 있다. 특히, 단순한 의료기기 개발/생산에서 나아가 신기술 의료기기와 신약 등 첨단 기술이 융합된 스마트병원을 구축함으로써 차세대 의료네트워크의 모델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며 포부를 밝혔다.

한편, 인더스마트㈜는 국내 서울대학교병원, 중앙보훈병원, 차의과학대학과 더불어 글로벌 메이저 병원인 미국 시더사이나이 병원, 워싱턴대학교 어린이병원, 존스홉킨스병원, 러시아 파블로프의대병원, 중국 북경대암병원 의료진들과 협력을 진행하는 등 글로벌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다. 현재는 미국 하버드 의과대학과 공동연구를 위한 협의를 추진하며 세계 의료시장에서의 입지를 굳히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