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M '디지털 혁신'…카카오와 손잡았다

HMM이 디지털 혁신을 통한 기업 체질 개선을 위해 카카오와 손잡았다.

HMM은 13일 카카오엔터프라이즈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발표했다. 이번 협약으로 HMM은 카카오가 연내 출시하는 기업용 스마트 워크 솔루션 ‘카카오워크’, ‘카카오 i커넥트’를 도입할 예정이다.

카카오워크는 카카오톡 사용자환경(UI) 기반의 업무 플랫폼으로, 친숙한 사용 방식과 강력한 보안이 장점으로 꼽힌다. 카카오 i커넥트는 카카오톡 채널, 채팅봇 등을 활용한 인공지능(AI) 기반 플랫폼이다.

배재훈 HMM 대표(왼쪽)는 “첨단 정보기술(IT)을 도입해 기업 체질을 전면 개선하고 선제적인 국제 해운 물류 서비스를 제공해 고객 서비스 강화에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백상엽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대표는 “해운·물류산업의 디지털 전환과 고도화를 위해 전폭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선아 기자 su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