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M3 잇는 소형 SUV…르노삼성 '캡처' 출시

르노삼성자동차가 13일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르노 캡처’(옛 QM3·사진)를 출시했다.

캡처는 2013년 출시 이후 70개국에서 150만 대 이상 판매된 베스트셀링카다. 2014년부터 2019년까지 6년 연속 유럽 소형 SUV 시장에서 판매 1위를 기록했다. 르노 스페인 공장에서 생산해 국내에 수입 판매된다.

이전 1세대 모델보다 전장과 전폭이 각각 105㎜, 20㎜ 길어지면서 동급 최대 뒷좌석 무릎 공간(221㎜)을 갖췄다. 총 4개의 카메라로 구현하는 어라운드 뷰 모니터 시스템이 적용돼 초보 운전자들의 편의성을 높였다. 차선이탈 경보 시스템과 사각지대 경보 시스템 등 최신 안전 장치들도 탑재했다. 소형 SUV임에도 10.25인치 계기판과 9.3인치 내비게이션 등 고급 편의사양을 적용했다. 연비는 가솔린이 13.5㎞/L, 디젤이 17.7㎞/L다. 가격은 2413만~2748만원이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