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BNK금융그룹)

(사진=BNK금융그룹)

BNK금융그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경제위기를 극복하고 국민생활 안정에 기여하고자 긴급재난지원금을 임직원들이 자율적으로 기부하기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긴급재난지원금 기부는 지주를 비롯해 부산은행, 경남은행, 캐피탈, 투자증권, 저축은행, 자산운용, 신용정보, 시스템, 벤처투자 등 전 계열사의 경영진 100여명이 참여한다. 지주와 은행의 부장·지점장급 직원들은 자발적인 의사에 따르기로 했다.

BNK금융그룹은 "코로나19로 모두가 힘들지만, 이번 기부가 국가적 어려움을 극복하고 실직자와 저소득층 등 사회취약계층 지원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뜻에서 그룹 임직원이 자율적으로 기꺼이 동참하게 됐다"고 말했다.

BNK금융그룹은 총 22조원 규모의 중소기업 지원 프로그램과 전통시장 활성화 캠페인 등을 통해 지역경제 살리기에도 힘쓰고 있다.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은 1.5%의 초저금리 대출 및 보증서대출을 통해 7800억원 한도로 신규자금을 지원하고 있다. 올해 만기도래하는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 대출 19조7000억원에 대해 최장 1년간 만기연장 및 1조1000억원 규모의 분할상환금에 대하여도 최장 1년간 상환을 유예하고 있다.

또한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의 이자납부 유예 신청 시 최장 6개월간 유예해주고 신속한 대출지원을 위해 '중소기업 금융애로 상담 및 신속지원반'도 신설해 운영 중이다.

BNK금융그룹은 지역 소상공인과의 상생을 위해 임직원의 급여에서 일정액을 떼어 매년 17억원 상당의 재래시장 상품권을 구입하고 있다. 특히 올해에는 '전통시장 활성화 캠페인'을 통해 부산·울산·경남지역 전통시장에서 4억2000만원 상당의 물품을 구입하기도 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