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장성보험 중심 전략으로 영업지표 개선
(사진=동양생명)

(사진=동양생명)

동양생명(5,800 -0.34%)은 올해 1분기 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61.6% 증가한 636억원을 기록했다고 13일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9.6% 증가한 1조8679억원, 영업이익은 63.0% 늘어난 836억원으로 나타났다.

보장성 중심의 영업 전략으로 보험이익이 안정적으로 늘면서 주요 영업지표가 개선됐다는게 동양생명 측의 설명이다.

동양생명은 올 1분기 1조1841억원의 수입보험료를 거뒀다. 이 중 보장성은 572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8% 확대됐다. 연납화 보험료(APE)는 총 2211억원을 거뒀다. 이 중 보장성 APE는 1473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17.3% 증가했다.

총자산은 전년동기대비 4.7% 증가한 34조486억원, 운용자산은 5.0% 증가한 29조4959억원을 기록했다.

동양생명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으로 어려운 영업환경 속에서도 보장성 확대 전략을 꾸준히 펼치는 등 리스크 관리와 수익성 제고에 초점을 맞춰 안정적인 성장을 도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