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 오전 10시부터 한경닷컴, 한국경제 유튜브 채널서 생중계
외환위기 해결사·삼성 AI 총괄, '코로나 이후' 세상 논한다

외환위기 해결사인 이헌재 전 부총리 겸 재정경제부 장관과 삼성 인공지능(AI) 전략을 다루는 김재윤 삼성전자 기획팀장(부사장)이 ‘포스트 코로나’ 해법을 놓고 머리를 맞댄다.

한국경제신문은 ‘코로나 사태 이후 세상이 어떻게 바뀔 것인가’를 주제로 13일 웹세미나(webinar)를 개최한다.

△이헌재 전 부총리 ‘코로나 이후 정부 역할 및 거시경제 변화’ △김연수 서울대병원장 ‘코로나 전망 및 의료체계 혁신’ △김재윤 삼성전자 기획팀장 ‘기업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최우정 SSG닷컴 대표 ‘e커머스산업 변화’ 주제로 각각 발제한 뒤 토론을 벌인다.

한국경제신문이 지난달 6일부터 기획시리즈로 연재한 ‘코로나 임팩트…새로운 질서가 온다’ 후속 행사로 언택트(비대면) 트렌드에 맞춰 화상 토론으로 진행된다. 이날 오전 10시부터 한경닷컴 홈페이지와 한국경제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한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