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동안주 HMR 노하우 접목
재료의 잡내는 확 잡고
화끈하고 감칠맛 나는
비법 소스로 맛 차별화
실온서 9개월 보관 가능
대상, 슬기로운 집콕 푸드시대…곱창·오돌뼈·껍데기 '상온 안주夜' 떴다

대상 청정원이 상온안주 가정간편식(HMR) 시장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안주야(夜)’란 이름의 HMR을 앞세워 냉동안주 HMR 시장의 포문을 열고 시장을 선도해온 노하우를 기반으로 상온안주 HMR 신제품을 선보였다. 안주 HMR 브랜드로 변화와 혁신을 주도한다는 계획이다.

보관과 조리 쉬운 것이 장점

상온안주 HMR은 대상 청정원이 안주야의 신성장동력으로 추진 중인 프로젝트다. 최근 식품을 비축하는 소비자가 늘면서 장기간 실온 보관이 가능한 상온 HMR 제품이 주목받고 있다는 데 착안해 상품을 기획했다. 대상 청정원은 그동안 냉동안주 HMR 시장에서 입지를 다졌다. 대상은 2016년 식품업계 최초로 안주 전문 HMR 브랜드를 내놨다. 청정원의 조미 기술과 혼술, 홈술 트렌드를 빠르게 반영한 제품 콘셉트로 냉동안주 HMR 시장을 개척했다. 소비자 반응은 컸다. 출시 2년 만에 1500만 개 이상 팔려 나갔다.

대상 청정원의 이 같은 노력에 국내 안주 HMR 시장은 빠르게 커졌다. 시장조사기관 닐슨데이터에 따르면 2016년 196억원에 불과하던 국내 냉동안주 HMR 시장은 2018년 960억원에 이르렀다. 지난해 시장 규모는 840억원 수준이다. 대상 청정원은 이를 기반으로 상온안주 HMR 시장에 진출했다. 보관과 조리가 냉동안주 HMR에 비해 더 쉽다. 대형 할인점뿐만 아니라 편의점과 동네 슈퍼 등 다양한 유통 채널을 통해 안주야의 소비자 접점을 더욱 늘려나갈 계획이다.

곱창·오돌뼈·껍데기 등 신제품

상온 안주야는 청정원의 조미 기술과 안주야의 원료 가공 및 제조 노하우를 기반으로 고품질 안주를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그동안 상온 HMR 제품은 냉장·냉동 HMR 제품에 비해 품질이 떨어진다는 소비자 평가가 많았다. 이런 고정관념을 극복하기 위해 상온 안주야는 최적의 맛을 구현하는 데 주력했다. 원물 전처리 노하우로 재료의 잡내를 잡았다. 화끈하고 감칠맛 나는 안주야 비법 소스로 차별화된 맛을 냈다. 실온에서 9개월간 보관 가능하다.

상온 안주야는 ‘통마늘 모듬곱창’ ‘매콤제육오돌뼈’ ‘매콤껍데기’ ‘소양돼지곱창’ ‘통마늘 제육오돌뼈’ ‘통마늘 매콤껍데기’ 등 총 6종이다. ‘통마늘 모듬곱창’은 쫄깃한 식감과 고소한 맛이 특징이다. 국내산 돼지곱창과 오소리감투로 만들었다. ‘매콤제육오돌뼈’는 두툼한 전지연골에 각종 야채와 비법 소스로 맛을 냈다. ‘매콤껍데기’는 쫄깃한 맛과 콜라겐이 풍부한 돼지 껍데기에 칼칼하게 매운맛을 낸 껍데기 요리다.

‘소양돼지곱창’은 쫄깃한 식감과 고소한 맛의 소양, 그리고 국내산 돼지곱창에 특제 양념으로 맛있게 매운맛을 냈다. ‘통마늘 제육오돌뼈’는 부드러운 식감이 일품인 두툼한 전지연골에 통마늘과 비법 소스로 맛을 더했다. ‘통마늘 매콤껍데기’는 쫄깃한 맛과 콜라겐이 풍부한 돼지껍데기에 통마늘과 특제 양념으로 맛을 낸 요리다.

“상온 안주 HMR 폭발적 성장할 것”

상온 안주야는 파우치를 열지 않은 상태로 세워서 전자레인지에 1분만 조리하면 된다. ‘증기배출 패키지’를 적용해 조리하는 동안 생겨난 증기가 자동으로 배출된다. 포장이 뜯어지거나 내용물이 밖으로 튈 염려가 없어 편리하다. 전자레인지를 쓰지 않고도 조리가 가능하다. 끓는 물에 3분 동안 중탕하면 된다. 캠핑 등 야외에서도 손쉽게 먹을 수 있다.

대상 청정원은 편의점과 소매점 전용제품 ‘통마늘 모듬곱창’ ‘매콤 제육오돌뼈’ ‘매콤껍데기’ 등의 출시를 시작으로 할인점과 기업형슈퍼마켓(SSM) 등에 ‘소양돼지곱창’ ‘통마늘 제육오돌뼈’ ‘통마늘 매콤껍데기’ 등을 순차적으로 출시하기로 했다.

안주야 담당 김선희 대상 팀장은 “냉동안주 HMR 시장을 개척하고 선도해온 안주야가 상온안주 HMR 시장에서 폭발적으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기존 상온제품에서 맛볼 수 없던 차별화된 맛과 식감으로 소비자들의 입맛을 사로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안재광 기자 ahn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