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0년간 생보사 연금저축 연평균 수익률 1.18%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생명보험사가 판매하는 연금저축의 수익률이 1%대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마저도 보험사에 수수료를 떼어주고 나면 마이너스(-)다.

12일 금융소비자연맹이 18개 생명보험사가 공시한 연금저축 상품의 수익률·수수료율을 조사한 결과 지난 10년간 이들 상품의 연평균 수익률은 1.18%에 불과했다.

또 생보사들이 지난 10년 동안 매년 적립금의 1.75%를 운용 수수료로 떼어 갔기 때문에 수익률에서 수수료율을 빼고 남은 실질적인 수익률은 마이너스가 됐다.

회사별로 보면 하나생명 상품의 수익률이 -0.74%로 최저를 기록했다. 그럼에도 하나생명은 연평균 6.98%의 수수료를 챙겼다. 수익률에서 수수료율을 빼면 -7.72%가 됐다.

교보라이프플래닛도 마이너스 수익률(연 -0.43%)을 올렸지만 3.18%의 수수료를 챙겼다.

NH농협이나 IBK연금보험도 수익률에서 수수료를 떼고 나면 마이너스가 돼 해당 상품에 돈을 넣어놓으면 매년 적립금이 줄어들 수밖에 없다.

배홍 금융소비자연맹 보험국장은 "연금저축 실적이 저조한 데다 이마저도 보험사가 수수료를 떼어 가 적립금이 줄어들고 있다"며 "소비자들은 수탁 기관을 바꾸는 등 노후연금 준비를 다시 설계해야 한다"고 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