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경DB.

사진=한경DB.

기업과 자영업자(개인사업자)가 은행에서 빌린 돈이 월간 기준으로 두 달 연속 최대치를 기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직격탄을 맞은 자영업자는 지난달에만 10조원 넘게 조달했다. 벌어들인 수익이 급감하자 은행 빚으로 운영자금을 충당한 결과다.

한국은행이 12일 발표한 '2020년 4월 금융시장 동향'을 보면 지난달 말 은행(예금은행 기준)의 기업대출 잔액은 929조2000억원으로 전달에 비해 27조9000억원 늘었다. 지난달 기업 대출 증가폭은 관련 통계를 집계한 2009년 6월 후 최대 규모다. 3월에 18조7000억원 늘어난 데 이어 두 달 연속 대출 사상 최대치를 갈아치웠다.

기업대출을 세부적으로 살펴 보면 대기업과 중소기업은 각각 752조원,177조2000억원으로 전달에 비해 11조2000억원, 16조6000억원 늘었다. 모두 사상 최대 증가폭이다. 중소기업 대출에 포함된 자영업자 대출은 356조8000억원으로 10조8000억원 불었다. 사상 최대 증가폭을 기록한 지난 3월(3조8000억원)에 비해 3배가량 늘었다. 한은 시장총괄팀 관계자는 "매출이 줄어든 자영업자가 은행 차입금으로 운영자금을 충당한 결과"며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하는 기업 초저금리대출을 비롯한 정책금융지원이 늘어난 것도 작용했다"고 말했다. 벌이가 시원치 않은 자영업자들이 임대료와 원재료, 공과금, 직원 급여 등 운영자금을 은행 대출로 조달했다는 뜻이다.

코로나19 사태로 가계가 바깥 활동을 자제하고 소비를 주저하면서 자영업자가 직격탄을 맞았다. 자영업자가 몰려 있는 숙박·음식점업종의 3월 생산은 전년 동월 대비 32.1% 줄었다. 도소매업종은 6.7% 감소했다. 자영업자들이 어려움을 겪으면서 실업자도 쏟아지고 있다. 지난 3월 숙박·음식점업종 취업자수는 전년 동월 대비 10만9000명, 도소매업종은 16만8000명 줄었다.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3월 말 자영업자 수는 554만명에 이르는 등 한국 산업·고용 생태계의 주축을 이루고 있다. 장민 한국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500만을 웃도는 자영업자가 어려움을 겪으면서 실업난이 부각되고 사회문제로 부각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기업의 회사채와 기업어음(CP) 순발행(발행액에서 상환액을 제외) 규모는 각각 1000억원, 6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 3월 회사채와 CP 발행액보다 상환액이 많았던 기업들이 지난달 자금시장 경색이 풀리면서 순발행으로 전환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기업 대출이 폭증한 반면 최근 사상 최대치 경신했던 가계대출의 증가세는 꺾였다. 4월 말 은행 가계대출 잔액은 전달에 비해 4조9000억원 늘어난 915조7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달 증가폭은 사상 최대 증가폭을 기록한 3월(9조6000억원)과 비교해 반토막 수준이다. 지난달 주택담보대출의 경우 4조9000억원 늘었다. 한은 관계자는 "가계가 씀씀이를 줄이면서 관련 결제자금 대출이 줄었다"며 "지난 3월에 급증한 주식 담보 대출도 지난달 크게 감소했다"고 말했다.

김익환 기자 love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