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어김없이 돌아오는 종합소득세 신고 때문에 고민인 사람도 있을 것이다. ‘신고’가 주는 어감 때문인지 종합소득세 신고를 부정적으로 보는 사람도 많다.

하지만, 많은 이들이 간과하는 것이 있으니 바로 ‘종합소득세도 환급이 가능하다’라는 사실이다. 마치 연말정산 보너스처럼 말이다. 학원 강사를 비롯해 프리랜서 작가, 헤어디자이너, 간병인, 택배기사, 대리기사 모두 이 보너스를 받을 수 있다. 경제활동을 해서 벌어들인 소득이 있다면, 3.3%의 세금을 떼고 월급 받은 사람은 모두 환급받을 가능성이 있는 셈이다.

환급받을 수 있었다고?

삼쩜삼에서 자체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3천 명의 응답자 중 60% 이상은 작년에 종소세 신고를 하지 않았다. 막연히 어렵고 복잡할 것 같고, 귀찮다는 이유로 소득의 3.3%를 세금으로 내고 다시 환급받지 않은 것이다. 국세청 홈페이지를 접속하자마자 생소하고 낯선 말들에 머리가 어지러워질 정도니 그 마음도 이해가 된다. 특히, 사회초년생의 경우는 환급받을 수 있다는 사실조차 몰라서 종합소득세 신고를 하지 않았다는 답변이 많았다.

중요한 건 환급받을 수 있다는 사실

일하는 사람이라면 단돈 만 원도 땅에서 솟아나지 않는다는 걸 안다. 그래서 환급액이 얼마건 중요하지 않다. 중요한 건 환급을 받을 수 있다는 사실이다. 물론 환급액이 크면 더 좋겠지만 말이다.

앞서 언급한 학원 강사를 비롯해 헤어디자이너, 대리기사와 같이 세금 환급을 받을 수 있는데, 종소세 신고를 하지 않아 환급액을 받지 못한 프리랜서라면, 이 서비스를 주목해 보자. 바로 종합소득세 신고를 도와주는 삼쩜삼 서비스다.

몰라서 못 받은 종소세 환급액, 삼쩜삼으로 쉽게 편하게 받자

삼쩜삼은 모바일로 신청하면 세무사가 직접 검토해 종합소득세 신고를 도와주는 서비스인데, 세액 계산을 무료로 부담 없이 받을 수 있는 데다가 환급도 간편하다. 담당 세무사가 꼼꼼하게 데이터를 검토해 내가 환급받을 세액을 최대한 올릴 수 있게 도와주기도 한다.

이런 간편함 때문인지 서비스를 시작한 지 50일 만에 사전 신청 인원이 5만 명을 돌파했다. 그간 종합소득세 신고가 얼마나 많은 이들을 괴롭혔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삼쩜삼은 심지어 비슷한 처지에 있는 친구를 자발적으로 초대해 함께 세금 신고하자는 파티 같은 분위기를 이끌어 내기도 했고, 보험설계사 플랫폼 시그널 플래너, IT 아웃소싱 플랫폼 위시켓, 인플루언서 마케팅 플랫폼 미디언스, 인사급여 자동화 서비스 알밤 등과도 제휴하여 고객들에게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삼쩜삼 김범섭 대표는 “세금이라고 하면 무조건 내야하고 어려운 것이라고 생각하는 분들이 많다. 이 때문에 환급받을 수 있는 분들도 신고를 하지 않아 손해를 보는 경우가 많다.”라며, “그 동안 세무 시장에서 소외됐던 알바, 프리랜서 등의 고객들이 손해보지 않도록 서비스를 만들어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코로나 19로 경제적 위기인 지금, 5월 종합소득세 신고를 통해 그동안 냈던 세금이라도 꼼꼼하게 환급받아보는 건 어떨까?

삼쩜삼은 ㈜자비스앤빌런즈(대표 김범섭)에서 야심 차게 내어놓은 서비스로 ㈜자비스앤빌런즈는 쉽고 체계적인 세무지원을 위해 고객과 세무사를 연결하는 온라인 플랫폼이다. 2015년 설립 이후 산업은행, 캡스톤파트너스, 프라이머 등 총 42억원의 투자를 받는 등 국내 세무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시장의 신뢰를 받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