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더불어민주당 을지로위원회 마이스업계 간담회
코로나 피해지원 대책, 시장 조기회복 방안 마련 요구
위원회 "관계 정부부처 민관 합동 TF 구성 추진"
더불어민주당 을지로위원회(위원장 박홍근)가 8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코로나19 확산으로 직격탄을 맞은 전시, 컨벤션, 이벤트 업계와 민생현장간담회를 갖고 포스트 코로나 관련 업계의 다양한 의견을 들었다. / 해외전시사업자협의회 제공.

더불어민주당 을지로위원회(위원장 박홍근)가 8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코로나19 확산으로 직격탄을 맞은 전시, 컨벤션, 이벤트 업계와 민생현장간담회를 갖고 포스트 코로나 관련 업계의 다양한 의견을 들었다. / 해외전시사업자협의회 제공.

"2월부터 석 달째 매출 '제로(0)' 상황이 계속되고 있지만 정부 지원은 일반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한 융자지원 외에 별다른 게 없다"
"중소기업, 소상공인이 국내 전시회에 참여할 수 있도록 참가비를 지원하고 하반기에 국내에서 수출상담회를 열자"

8일 더불어민주당 을지로위원회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한 '전시·컨벤션·이벤트산업 정상화와 육성을 위한 민생현장 간담회'에서는 업계 대표들의 성토에 이어 다양한 정책 제안이 쏟아졌다. 참석자들은 "업종 특성을 고려하지 않은 천편일률적인 지원책으로는 시장 조기회복은 물론 포스트 코로나 대비도 어렵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이한수 한국전시서비스협회장은 “업종의 특성상 비정규직 비중이 높은데 정부의 코로나 피해지원 가운데 비정규직 근로자를 위한 대책은 전무하다”고 지적했다.

이날 오후 2시부터 열린 간담회에는 국회 더불어민주당 을지로위원회와 한국전시주최자협회, 한국마이스협회 등 마이스(MICE:기업회의·포상관광·컨벤션·전시회)업계 업종별 단체가 참여했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박홍근 을지로위원회 위원장 외에 우원식, 남인순 의원, 이승훈 소상공인특별위원회 정책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이수진, 김경만, 이동주 등 이번 총선에서 국회 입성에 성공한 당선인들도 함께 했다.

업계 대표들은 이날 "코로나 피해지원을 위해 특탄의 대책을 마련해 줄 것"을 요청했다. 양은석 한국전시설치디자인협회장은 "코로나 사태로 전시회 개최가 온라인으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전시업계가 제2의 피해를 보고 있다"고 지적했다.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상반기에 집행하지 못한 행사 관련 불용예산을 거둬들이면서 업계를 더 큰 위기로 내몰고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석재민 한국PCO협회장은 “국제행사를 개최하고 싶어도 해외 입국자 격리면제를 신청하려면 절차와 구비서류가 너무 복잡하다"며 외국인 참가자에 한해 비자신청 절차를 간소화하는 방안을 마련해 달라고 요청했다.

국내 전시회 참가지원 확대, 수출상담회 개최 등을 통해 "마이스 내수시장을 활성화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김춘추 한국마이스협회 회장은 “중소기업, 소상공인은 전시회에 참여하고 예산이 없어 할 수 없다"며 정부가 국내행사 참가비를 일부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해달라고 제안했다. 한재필 해외전시사업자협의회 대표는 “코트라 중소기업중앙회가 추진하는 해외전시회 지원사업에서 민간 전문회사의 비율을 높이고 상반기 불용예산으로 하반기에 국내에서 수출상담회를 열자”고 제안했다. 중소기업의 해외 전시회 참가를 지원하는 해외전시 업종은 정부의 코로나 피해지원에서 번번이 소외돼 "업계 전체가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고 있다.

박홍근 을지로위원회 위원장은 “서로 다른 부처로 흩어져 있는 산업을 하나로 모아 민관 합동 TF를 구성하고 여기서 필요한 과제를 점검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승훈 소상공인특별위원회 정책위원장은 “전 세계로부터 인정받는 K-방역 프리미엄을 이용해 전시·컨벤션 등 K-마이스가 세계 일류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정부 여당과 업계가 머리를 맞대고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선우 기자 seonwoo.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