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엔지니어링, 멕시코 정유플랜트 건설공사에 추가 계약

삼성엔지니어링이 멕시코에서 진행 중인 정유 플랜트 건설 프로젝트에서 추가 계약을 따내면서 2단계 설계·조달·시공(EPC) 본계약 전환 기대감을 높였다.

삼성엔지니어링은 4일(현지시간) 멕시코 '도스보카스 정유 프로젝트'(Dos Bocas Refinery Project)의 파일(Pile) 공사 계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계약 내용은 평탄화 작업이 완료된 지반에 고중량 플랜트 유닛의 하중을 견딜 수 있는 파일을 박는 것이다.

설계가 완료된 일부 플랜트 유닛에 대한 파일 작업으로, 1만500개의 파일 가운데 약 4천500개에 대한 공사를 먼저 진행한다.

계약 기간은 8개월, 계약 금액은 약 6천만달러(약 700억원) 규모다.

이 계약으로 프로젝트 1단계 사업의 누적 계약금액도 3억1천만달러로 늘어났다.

멕시코 동부 타바스코주(州) 도스보카스 지역에서 진행되는 이 프로젝트는 하루 34만배럴의 원유생산설비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멕시코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에도 차질 없는 진행을 주문할 정도로 강력한 의지를 나타내는 국책 사업이라고 삼성엔지니어링은 소개했다.

1단계 '기본설계와 일부 상세설계', 2단계 '잔여 상세설계와 조달·공사·시운전'으로 나눠 진행되며 현재 1단계 작업이 마무리 단계에 있다.

앞서 삼성엔지니어링 멕시코 법인은 지난해 8월 현지 국영석유회사인 페멕스(PEMEX)의 자회사 PTI-ID로부터 총 6개의 패키지 가운데 2번 패키지(디젤 수첨 탈황 설비 등 4개 유닛)와 3번 패키지(중질유 촉매분해공정 설비) 1단계 사업을 수주한 바 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이번 계약으로 2단계 EPC 본계약 수주에 대한 기대감도 한층 높아지게 됐다"며 "이번 파일 공사 계약은 프로젝트의 빠른 진행을 위해 2단계 중 일부를 분리 발주한 것으로, 2단계의 연내 전환을 기대할 수 있는 대목"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