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국제유가가 폭등 마감했다. 5거래일 연속 상승세다.

5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6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20.5%(4.17달러) 급등한 24.56달러에 장을 마쳤다. 전날 배럴당 20달러선을 회복한 것에 이어 상승 폭을 확대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6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3시8분 기준 배럴당 13.86%(3.77달러) 상승한 30.97달러를 기록 중이다.

WTI와 브렌트유 모두 5거래일 연속 상승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경기 침체 우려가 커지면서 원유 수요가 급감하자 국제유가는 최근 큰 폭으로 하락했다. 하지만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 제한조치를 완화하고 일부 경제 정상화 움직임이 나타나면서 원유 수요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커졌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국제유가 상승에 대해 "(원유) 수요가 다시 시작되면서 유가가 멋지게 올라가고 있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