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직격탄 맞은 하나투어…매출 작년 대비 '반토막'

하나투어(36,900 -1.60%)가 올해 1분기 부진한 성적표를 받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면서 내국인의 해외여행(아웃바운드)이 줄어들어서다.

하나투어는 올해 1분기 연결 기준 영업손실 275억3400만원으로 적자 전환했다고 6일 공시했다. 지난해 1분기 132억원보다 400억원 이상 감소한 수준이다. 올해 1분기 매출액은 110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1% 감소했다. 순손실은 348억7200만원을 기록했다.

코로나19가 국내 여행업계를 덮쳤다. 전 세계적으로 감염증이 퍼지면서 아웃바운드 고객이 완전히 끊겼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조되면서 국내 여행 수요도 급감했다. 하나투어에 따르면 2월 해외여행 수요는 4만9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84.8% 급감했다.

하나투어를 비롯한 모두투어(10,300 0.00%) 노랑풍선(12,800 -2.66%) 등 국내 주요 여행사들도 비상경영에 돌입한 상태다. 코로나19 사태가 여전히 지속되고 있는 만큼 여행업계는 당분간 어려움이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