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권 승계·노조 문제 관련 대국민 사과

변명 없는 솔직한 사과…"모두 저의 잘못"
"더이상 무노조 경영 말 나오지 않도록 할 것"
"준법이 삼성 문화로 뿌리내리도록 하겠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자녀에게 삼성그룹 경영권을 물려주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또 삼성 안팎에서 ‘무노조 경영’이란 말이 나오지 않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부회장이 잘못된 과거와 단절하기 위해 과감한 결단을 내렸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이 부회장은 삼성 준법감시위원회 정기회의를 하루 앞둔 6일 삼성전자 서울 서초사옥 다목적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대국민 사과를 했다. 그는 “삼성이 글로벌 1위 기업으로 성장하는 과정에서 때로는 국민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고, 오히려 심려를 끼치기도 했다”며 “모든 것은 저의 잘못”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로지 회사 가치를 높이는 일에 집중하고, 대한민국 국격에 어울리는 새로운 삼성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경영권 승계 문제 등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했다. 이 부회장이 서울 서초사옥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고개를 숙이고 있다.  /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경영권 승계 문제 등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했다. 이 부회장이 서울 서초사옥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고개를 숙이고 있다. /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그는 각종 논란에 대한 입장을 차분히 설명했다. 경영권 승계 문제와 관련해선 “저 자신이 제대로 평가도 받기 전에 승계를 언급한다는 것이 무책임한 일이라고 생각해 마음에 두고만 있었다”며 이 결정이 오래전에 이뤄졌음을 시사했다. 이어 “더 이상 논란이 생기지 않도록 하겠다”고 단언했다.

무노조 경영의 폐기를 재확인하기도 했다. 그는 “노사관계 법령을 준수하고 노동3권을 확실히 보장하겠다”고 말했다. 이 부회장의 대국민 사과는 2015년 6월 이후 5년 만이다. 당시 그는 삼성서울병원이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확산 방지에 책임을 다하지 못했다며 사과했다.

준법감시위가 계속 활동할 수 있도록 보장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그는 “준법이 삼성의 문화로 확고하게 뿌리내리도록 하겠다”며 “저와 관련한 재판이 끝나더라도 삼성 준법감시위는 독립적 위치에서 계속 활동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부회장의 대국민 사과는 지난 3월 11일 준법감시위가 경영권 승계 의혹과 관련해 이 부회장이 사과할 것을 권고한 데 따른 것이다.

준법감시위가 요구한 대국민 사과의 1차 기한은 지난달 10일이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권고안 논의에 시간이 오래 걸리는 점을 고려해 일정이 연기됐다. 이날 기자회견은 이 부회장이 10여 분간 발표문을 낭독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별도의 질의응답은 없었다.

송형석 기자 clic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