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외식 줄고, 세계적 공급과잉에 국제유가 급락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0%대에 그쳤다. 6개월 만의 최저치다.

4일 통계청의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지난 4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4.95(2015년=100)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0.1% 상승했다. 이는 작년 10월(0.0%) 이후 6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지난해 12개월 연속 1%를 밑돌던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올해 1∼3월 1%대로 올라섰지만, 4월 다시 0%대로 떨어졌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행하면서 외식서비스 수요가 줄었고 국제유가 급락으로 인해 석유류 가격이 대폭 하락한 탓이다. 고교 무상교육 실시로 공공서비스 물가가 하락한 것도 영향을 끼쳤다.

품목 성질별로 보면 농·축·수산물 가격이 1.8% 상승한 반면, 공업제품은 0.7% 하락했다. 특히 석유류 가격이 6.7% 하락했다.

지난달 서비스 물가 상승률은 0.2%에 그쳤고 서비스 물가에서 상당한 비중을 차지하는 외식 물가는 0.8% 상승에 그쳤다. 공공서비스는 1.6% 하락했다.

안형준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코로나19로 소비 패턴이 변하면서 물가에 영향을 끼쳤다"며 "외식 수요 감소와 석유류 가격 하락, 공공서비스 물가 하락이 낮은 물가 상승률의 주요 원인"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