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윤철 기획재정부 차관이 1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6차 비상 재정관리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구윤철 기획재정부 차관이 1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6차 비상 재정관리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1분기에만 중앙재정의 35% 이상을 집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서다. 1차 추가경정예산(추경)도 국회 통과 한 달 반 만에 87%를 집행했다.

구윤철 기획재정부 2차관은 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6차 비상재정관리점검회의를 열고 "복합위기를 맞아 가용 재원을 총동원해 대응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45개 정부 부처와 33개 공공기관의 올해 예산 가운데 35.3%에 해당하는 108조6000억원을 1분기에 조기 집행했다. 최근 10년 동안 가장 많은 수준이다. 구 차관은 "적극적인 재정 집행으로 1분기 중 0.2%포인트의 성장 기여도를 달성하며 마이너스 성장을 최소화하는 데 기여했다"고 말했다.

보건 위기는 진정 국면에 들어섰지만 경제 위기는 심각해질 수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구 차관은 "4월부터 내수와 수출이 동시에 하락하는 등 경제 위기가 오히려 본격화할 우려가 있다"며 "국민의 생계와 일자리, 기업의 산업경쟁력을 지켜내기 위한 경제 방역에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14조3000억원 규모의 2차 추경이 국민을 위한 최소한의 안전판이 될 것"이라면서 "10조1000억원 규모의 고용안정 특별대책으로 고용 충격을 흡수하고 40조원 규모의 기간산업 안정기금 신설을 포함한 75조원 이상의 기업안정화 대책을 마련해 산업경쟁력을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