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클로이셰프봇. LG전자 제공

LG전자 클로이셰프봇. LG전자 제공

LG전자가 CJ푸드빌이 운영하는 레스토랑 빕스에 음식을 만드는 로봇 'LG 클로이 셰프봇'(사진)을 추가 공급한다.

LG전자는 30일 "이번주 중에 빕스 광주 광천점, 얀양 비산점, 인천 예술회관역점이 클로이 셰프봇을 도입한다"고 발표했다. 빕스는 작년말 1호 매장인 등촌점에 처음으로 클로이 셰프봇을 배치했다.

CJ푸드빌은 직원들이 고객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집중할 수 있도록 로봇 도입을 확대하고 있다. 위험하거나 단순한 조리를 클로이 로봇에 맡길 수 있어서다. 셰프봇은 빕스 매장에서 고객이 건낸 국수 재료를 삶고 육수를 붓는 등의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CJ푸드빌은 음식을 나르는 ‘LG 클로이 서브봇’ 추가 도입도 검토 중이다.

노진서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은 "클로이 로봇이 매장에 더 많이 도입되는 등 고객의 생활 속으로 좀 더 가까이 다가가고 있다"며 "LG전자의 선진화된 로봇 기술을 통해 고객이 차별화된 가치를 경험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정수 기자 hj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