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이마트24는 제로페이 결제 금액 일부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위한 상생 기금으로 마련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마트24는 5∼7월 제로페이로 결제된 금액의 1%를 상생 기금으로 모아 소상공인과 지역 취약계층을 돕는 데 사용하기로 했다.

또 5월 한달간 지역사랑상품권 이용자들을 위한 행사도 마련했다.

제로페이, 모바일상품권 결제가 가능한 '비플제로페이'에서 자치구가 발행하는 지역사랑상품권을 구매한 뒤 이마트24에서 이를 이용해 도시락과 김밥 등을 구매하면 20%를 캐시백 형태로 돌려준다.

경기도와 인천, 대전, 부산 등에서는 지역 화폐인 코나아이카드로 5천원 이상 결제하면 민생 컵라면 쿠폰을 제공한다.

이마트24, 제로페이 결제금액 1% 소상공인 상생기금으로 사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