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금융상품' 추천
아동수당 적금부터 주택청약까지
5월은 '가정의 달'…자녀 및 부모 위한 금융상품 열전

시중은행들이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가족 단위 고객을 위한 다양한 금융상품을 선보인다. 상품에 가입하면 어린이 보험 서비스에 자동으로 가입되고, 놀이동산에서 사용 가능한 포인트를 제공하기도 한다.

2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신한·국민·하나·우리은행 등 4대 시중은행은 5월 가족 고객을 위한 특화 적금상품 10여 종을 내놨다. 기존 상품의 혜택을 늘리거나 새로운 상품을 출시했다.

신한은행의 'My 주니어 적금'은 만 18세 이하 어린이와 청소년이 가입 가능한 상품이다. 계약기간은 12개월로 최대 세 차례 재예치가 가능하다. 1만원부터 납입할 수 있으며 분기별 100만원 이내에서 자유롭게 적립할 수 있다.

기본금리은 연 1.50%로 주택청약종합저축, 자동이체, 아동수당 연계 등의 요건을 충족하면 최고 1.0%포인트 금리를 추가로 지급한다. 여기에 빈폴 키즈 상품 10% 할인, 삼성 에버랜드 내에서 사용 가능한 드림포인트 2만점, DB손해보험(47,950 +0.10%) 안심보험 무료가입 서비스 등을 추가로 준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KB국민은행은 청소년과 어린이를 위한 예·적금 3종을 선보였다. 저축예금인 'KB 영 유스 어린이통장'과 'KB 영 유스 청소년통장'은 입출금이 자유롭고 금액에 제한이 없다. 적용금리는 연 0.1%로 낮지만 아시아나항공(3,875 +1.71%) 마일리지 적립, NE능률(2,945 -1.17%) 온라인수강 무료체험 프로그램 등을 함께 제공한다.

'KB 영 유스 적금'은 만 19세 미만 자녀를 위한 상품이다. 신규 1만원 이상, 매달 300만원 이하의 금액을 자유롭게 저축할 수 있다. 기본금리 연 1.10%로 등록된 가족 수가 3인 이상, 적금 입금건수가 8회 이상인 경우 등에 한해 연 0.3%포인트 금리를 추가로 지급한다.

하나은행은 아동수당을 수령하는 만 6세 이하 아이들을 위한 정액 적립식 적금을 앞세웠다. 월 10만원 한도로 가입기간은 1년에서 최대 3년까지 선택 가능하다. 기본금리는 연 0.7%로 아동수당을 연계하고 주택청약종합저축에 가입하면 최대 연 3.5%포인트의 추가금리를 더해준다.

우리은행은 20대 청년을 위한 '스무살 우리 적금'을 출시했다. 목돈 마련에 초점이 맞춰진 상품이다. 가입 기간의 절반이 지나면 약속된 이자의 절반인 '응원금리'을 제공한다. 이 상품의 기본 금리는 연 1.7%로 우리카드 사용, 비대면채널 이용 상품 가입 등의 조건을 중촉하면 연 1.1%포인트의 추가금리를 추가 지급한다. 최고금리는 연 2.8%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