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위아의 사회공헌 방향성인 ‘그린무브’ 확대
현대위아, 의왕 덕성초 '미세먼지 차단 울타리 숲'꾸며

현대자동차그룹의 자동차 부품사인 현대위아가 초록우산 어린이재단과 함께 경기 의왕 덕성초등학교를 ‘현대위아 초록학교’로 선정하고 현판식을 개최했다고 29일 발표했다.

초록학교는 현대위아의 사회공헌 방향성인 ‘그린무브’의 일환으로 학교 통학로에 미세먼지를 차단하는 숲을 조성하는 사회공헌 사업이다. 지난해 경남 창원시 남양초등학교를 첫 초록학교로 선정해 숲을 조성했다.

현대위아는 덕성초교의 울타리를 따라 총 100m의 통학로에 미세먼지 저감 효과가 큰 사철나무와 철쭉 등 총 1500주를 심어 숲을 만들었다. 학교 앞을 지나는 차량 배기가스와 유해물질을 숲이 차단할 수 있도록 했다. 덕성초교는 의왕컨테이너기지와 물류 전용 기차역인 오봉역을 이용하는 트럭이 많이 지나다니는 덕영대로에 인접해 있어 유해물질 노출이 큰 편이었다.

현대위아는 덕성초교 교실에도 공기정화식물을 설치해 ‘교실숲’을 꾸몄다. 공기정화 효과가 있는 호야·아비스고사리·스투키 등 총 180수의 화분을 배치했다. 실내에서도 맑은 공기를 마실 수 있도록 했다. 학교 운동장에 친환경 휴식 벤치도 설치했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